3
홈 > 그리스도편지 > 성막론성령론   


분향단 1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그리스도편지 작성일 :작성일 :13-12-13 09:14 조회 : 855회 댓글 : 0건

첨부파일

본문

분향단

 

출애굽기30:1을 보겠습니다. (구 128쪽)

“너는 분향할 단을 만들지니 곧 조각목으로 만들되”

 

분향단을 만들라고 말씀합니다.

성소와 지성소가 있습니다. 성소에는 진설병 상이 있고 등대가 있고 분향단이 있습니다. 이 분향단은 성소 가장 안쪽에 성소와 지성소를 가리고 있는 휘장 앞에 있습니다. 진설병 상과 등대는 서로 마주 보고 있었다면 분향단은 지성소 앞에 있습니다.

 

조각목으로 만들라고 말씀을 합니다.

그리고 금으로 테를 두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금은 다 생명이라는 것을 이미 말씀을 드렸습니다. 향단은 높이가 90센티미터가 되고 길이와 넓이가 45센티미터 정도 되는 네모반듯하게 만들었습니다. 이 분향단에서 향을 피우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제사장이 매일 들어가서 분향단에 향을 피웠습니다.

 

향단은 무엇을 의미하고 있습니까?

그것은 기도입니다. 이 성소 안에는 주님의 살인 떡이 있습니다. 그리고 생명의 빛을 비추고 있는 등대가 있습니다. 그러면 이 향단은 무엇이 되겠습니까? 주님께서 기도를 하시는 것이 됩니다. 사람들은 이 분향단을 보고 성도가 기도하는 것으로 생각을 하고 있는데 성막은 전체가 다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하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분향단을 잘 알아야 합니다.

분명히 성막의 모든 기구들은 다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하고 있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성막을 보면서 그 기초가 흔들려서는 안 됩니다. 그런데 이 기도에 대해서 사람들이 많이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마치 우리 성도의 기도가 드려지는 것으로 말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분향단의 기도가 성도들의 기도도 포함이 되어 있는 것으로 말을 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이 향단에서 향이 피워지고 있는 것은 주님께서 기도를 하시고 있다는 것을 예표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주님이 기도를 하시는 것을 그림자로 보여 주시고 있는 것이지 우리 성도들이 기도를 하는 것으로 생각을 해서는 안 됩니다. 예수님의 기도와 우리의 기도는 전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중보기도라고 합니다.

이 기도에 대해서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사람이 다른 사람을 위해서 기도를 해 주는 것을 중보기도라고 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다른 사람을 위해서 기도를 해 주는 것이 중보기도입니까? 아마도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중보라는 말을 잘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사전적인 의미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중간에서 일이 되도록 하는 것을 중보라고 합니다. 그러나 성경에서 말씀을 하고 있는 중보는 다르다는 것을 우리가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 성도가 중보기도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시기 바랍니다. 중보기도를 하실 수 있는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밖에는 없습니다.

 

성도는 언어를 잘 사용해야 합니다.

그 언어가 좋다고 해서 무조건 사용을 해서는 안 됩니다. 특히 거룩하다는 언어를 아주 잘 사용을 하고 있는데 거룩하지도 않은 것을 거룩하다고 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악을 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거룩이라는 언어가 좋다고 해서 그냥 무조건 사용을 해서는 안 되는데도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아주 쉽게 거룩이라는 언어를 쓰고 있습니다.

 

주일이 거룩합니까?

그런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얼마나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거절하고 있는 줄을 사람들이 모르고 있습니다. 성경 어디에도 주일이라는 단어도 없고 또 그 날이 거룩하다는 말씀도 없습니다. 그런데도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주일을 거룩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성경을 바로 알지 못하고 있으면 이렇게 자기들이 하고 싶은 언어를 마음대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명확해야 합니다.

진리는 분명해야 합니다. 성경에서 우리가 진리를 알아 가는데 있어서 불분명하면 그것으로 사망에 이른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중보기도라는 말을 너무 쉽게 하고 있고 그것을 어느 누구도 가르쳐 주지를 않다 보니까 교인들이 쉽게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디모데전서2:5절을 보겠습니다. (신 338쪽)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중보도 한 분입니다.

성경에 분명히 중보가 한 분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는 것은 서로를 위해서 기도를 해 주는 것이지 그것을 중보기도라고 해서는 안 됩니다. 중보라는 단어를 잘 이해를 해야 합니다. 성경에서 분명하게 중보는 한 분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중보기도를 하시는 분도 예수 그리스도 한분입니다.

 

이 기도입니다

주님께서 하시는 기도가 지금 분향단에서 향이 피워지고 있는 것으로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성소 안 분향단에서 이 향이 계속해서 피워지고 있다는 것을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서 지금도 기도를 해 주시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이 기도는 생명의 기도라는 것을 여러분이 깨달아야 합니다.

 

생명에 대한 기도입니다.

분향단을 금으로 싸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주님께서 기도를 해 주시면 우리가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직 주님만이 하실 수 있는 기도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한다 해도 우리의 기도로는 생명을 얻게 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생명을 얻게 해 달라고 기도는 할 수 있어도 주님의 기도와 같이 그 기도 자체가 생명의 기도가 되지는 않습니다.

 

분향단은 주님의 기도입니다.

그것을 우리의 기도와 연결을 시켜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물론 성도들이 기도를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성소 안에 있는 분향단의 향이 우리의 기도가 되는 것으로 오해를 해서는 안 됩니다. 사람들이 중보에 대해서 오해를 하다 보니까 자기들이 하고 있는 다른 사람을 위한 기도를 중보기도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중보기도를 한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무슨 기도를 하고 있습니까? 자기 육체의 정욕과 욕심을 위해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중보기도를 부탁하는 사람도 그렇고 중보기도를 한다고 하는 사람도 생명에 대한 기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다 육체의 것을 위해서 기도를 하면서 그것을 중보기도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보기도를 한다는 것은 스스로를 주님으로 격상시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가 기도합니다.

그것은 성도의 기도입니다 성도는 서로 기도를 해 주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것을 중보기도라고 해서는 안 됩니다. 중보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 한분이라고 분명히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시대는 성경에 대해서 너무 모르다 보니까 중보기도라는 말을 아주 쉽게 하고 있고 그들이 하는 기도는 거의 다 정욕에 빠져 있는 기도라는 것을 또한 알아야 합니다.

 

기도를 모릅니다.

이 분향단이 피워지고 있는 것은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서 기도를 해 주시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주님이 어떤 기도를 하고 계십니까? 우리가 이 세상에서 잘살고 잘 먹고 하는 그런 기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시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주님만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까?

 

성도도 마찬가지입니다

중보기도라고 할 수는 없지만 우리 성도 역시 다른 사람을 위해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 기도는 다른 것을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이 생명에 대해서 기도하는 것 말고 자기가 하나님을 위해서 일하기 위해서 기도하는 것 역시도 다 정욕에서 나온 기도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 기도해야 합니다.

그리고 제가 그 기도에 대해서 무시하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그러나 이 시대 교인들이 하고 있는 기도는 다 정욕적인 기도라는 것을 우리가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주님이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셨다면 성도 역시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냉정하게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의 기도가 무엇입니까?

 

다 정욕입니다

물론 그것이 하나님의 일을 위한 기도라고 하지만 실상은 다 정욕에서 나온 기도라는 것을 모르고 그저 기도를 하라고 하니까 아무 것이나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성도의 기도는 생명에 대한 기도고 가라지의 기도는 교회 안에서 하나님을 위해서 일을 하기 위한 기도와 그리고 자기가 하나님을 열심히 섬기겠다는 정욕적인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요한계시록5:8절을 보겠습니다. (신 404쪽)

“책을 취하시매 네 생물과 이십사 장로들이 어린 양 앞에 엎드려 각각 거문고와 향이 가득한 금대접을 가졌으니 이 향은 성도의 기도들이라”

 

성도의 기도입니다

요한계시록에서 향이 가득한 금대접을 가졌으니 이 향은 성도들의 기도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분명히 깨달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성도의 기도는 금대접에 있습니다. 그리고 금대접에 가득한 향을 성도의 기도들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금은 생명입니다.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이 이 기도에 대해서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반드시 생명에 대한 기도를 해야 합니다. 생명이 아닌 다른 기도를 하는 것은 성도의 기도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기도를 모르고 있습니다. 거의 정욕에 빠져 그런 기도를 하고 있는데 그 기도가 사망으로 끌고 간다는 것을 모르고 있습니다.

 

기도 많이 하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향이 금대접에 담겨 있어야 합니다. 성도의 기도와 교회 안에 있는 지옥에 들어갈 가라지의 기도는 전혀 다릅니다. 지금 이 시대 교인들이 얼마나 기도에 대해서 모르고 있는가를 깨달아야 합니다. 그리고 기도는 무조건 좋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도 잘 하시기 바랍니다.

반드시 금대접에 담아야 그것이 하나님께 올라간다는 것을 깨닫기 바랍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 시대는 기도가 정욕으로 바뀌고 말았습니다. 그런 기도를 하면서 하나님께서 응답을 하셨다고 자랑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응답을 해 주신 것이 아니라 사단이 그 영혼들을 죽이기 위해서 응답을 해 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가 물론 교회를 위해서 기도를 해야 합니다.

또한 연약한 지체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그리고 서로를 위해서 기도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 기도가 생명과 연결이 되어 있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생명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교회에서 무슨 일을 하는 것을 가지고 기도를 해서는 안 됩니다. 그 사람의 기도만 들어 보아도 그가 성도인가 아니면 교회 안에 있는 악한 자인가를 알 수 있습니다.

 

기도 많이 하지 않아도 됩니다.

오히려 많이 하려고 하다 보니까 기도가 정욕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면 그렇게 많이 하지 않아도 되는데 이 시대는 너무 기도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특히 목사들이 자기가 기도하는 시간까지 이야기를 하면서 교인들을 위해서 그렇게 기도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런 기도가 다 정욕에서 나온 기도고 그 기도로 인하여 사망이 온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쉬지 말고 기도하라

이 말씀을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기도를 쉬지 않고 하고 또 많이 해야 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습니다. 쉬지 말고 기도하라는 말씀은 늘 생명에 대해서 기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라는 말씀입니다 성도는 이 생명에 대해서 늘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말씀을 하고 있는 것이지 진짜 쉬지 말고 많은 기도를 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정욕으로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나라는 매일 새벽 기도를 하면서 그 기도가 거의 다 정욕으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기도들은 생명에 대한 기도가 아니라는 것을 바로 깨달아야 합니다. 성도는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분복을 받아들이고 생명을 간구하는 기도를 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세상이 아니라 하늘의 생명을 위해서 기도를 쉬지 않고 하고 있습니다.

 

요한계시록8:3절을 보겠습니다. (신 407쪽)

“또 다른 천사가 와서 제단 곁에 서서 금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이는 모든 성도의 기도들과 합하여 보좌 앞 금단에 드리고자 함이라”

 

금향로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 금향로는 성소 안 휘장 앞에 있는 향로를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금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이는 모든 성도의 기도들과 합하여 보좌 앞 금단에 드린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금대접에 있는 기도와 금향로에 있는 기도는 다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입니다.

금향로의 기도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는 것이 바로 이 금향로의 향이라는 말씀입니다 그런데도 성막론을 말씀을 하면서 분향단에 대해서 마치 성도들의 기도가 합하여져 있는 것으로 말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있습니다. 거의 모든 목사들이 그렇게 설교를 하고 있습니다.

 

앞서서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 성막의 모든 기구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 인생들과 연결을 시켜서는 안 됩니다 이 성막을 보고 예수 그리스도를 알게 해 주시고 있는데 그것을 우리의 기도라고 해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요한계시록에서 분명히 성도들의 기도는 금대접에 담겨 있고 주님의 기도는 금향로에 담겨 있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이 기도를 하시고 있습니다.

많은 향을 받았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은 지금도 구원을 얻을 모든 사람을 위해서 기도를 하시고 있습니다. 구원을 받는 많은 성도들을 위해서 다 기도를 해 주시고 있습니다. 그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어주시고 우리를 구원해 주시고 있습니다.

 

이 향이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다시 오시는 날 까지 많은 향이 담겨질 것입니다 그 향은 우리 성도들을 구원하시고자 하는 기도입니다. 주님은 오직 이 기도를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주님의 기도가 있기 때문에 이 시대 우리가 생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 기도해 주시지 않으면 어느 누구도 생명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믿으시기 바랍니다.

주님이 지금 나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있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주님은 하늘에서 지금도 기도를 하시고 있습니다. 그 기도는 오직 성도들의 생명을 위해서 기도를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서 무엇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주님께서 기도를 해 주시고 있습니다.

 

내 기도로는 안 됩니다

내가 하나님 앞에 나와서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한다 해서 내가 구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께서 기도를 해 주셔서 구원을 받아야 그때 우리의 기도가 금대접에 담길 수 있습니다. 생명이 없는 자의 기도는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내가 구원을 받고 싶다고 해서 내가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한다고 해서 구원을 얻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금향로를 잘 깨달아야 합니다.

이 기도는 오직 주님이 하시는 기도입니다. 그것은 내가 바라서도 아니고 내가 원해서도 아닙니다. 내 의지와는 아무 상관이 없이 주님께서 구원하실 자를 위해서 기도를 하시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이 착각을 하고 있습니다.

 

내가 진심으로 기도를 하면 들어주신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내 진심입니다. 제가 그 사람들의 기도가 거짓이라고 말씀을 하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분명히 그 사람들이 생명을 얻기 위해서 진심으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그 사람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지 않으면 절대로 생명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이 금향로를 통해서 깨달아야 합니다. 내 진심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주님이 기도를 안 해 주시면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그런데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주님의 기도를 믿기 보다는 자기들이 진심으로 하는 기도가 응답이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내가 아무리 진심으로 기도를 해도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그것은 내 진심이지 그것이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성막을 주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믿어 생명을 얻으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이 성소 안에서 향단에 향을 피우는 일은 잘 했지만 믿지를 않았습니다. 지금 이 시대도 마찬가지입니다. 자기들이 기도는 너무 잘 하고 있지만 주님이 하시고 있는 기도를 믿지를 않고 있습니다. 내가 진심으로 기도를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주님이 나를 위해 기도를 하고 있다는 것을 믿으라고 이 금향로를 만들게 하셨습니다.

 

믿음입니다.

우리의 행위가 아닙니다. 내가 하고 있는 기도도 행위라는 것을 깨달으시기를 바랍니다. 물론 금대접에 담겨 있는 성도들의 기도를 제가 폄하를 하고자 하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그러나 내 기도가 금대접에 담기려면 먼저 주님이 나를 위해 기도를 해 주시고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하고 그 기도로 내가 생명을 얻었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안 믿습니다.

그리고 기도만 죽어라 하고 있습니다. 기도를 안 하면 구원을 못 받을까봐서 기도하는데 너무 열심을 내고 있습니다. 매일 교회에 나가서 기도를 하고 있고 또 기도원이라는 곳에 가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기도들은 사실 생명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자기 정욕의 기도라는 것을 모르고 그저 기도에 미쳐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출애굽기30:7-8절을 보겠습니다. (구 129쪽)

“아론이 아침마다 그 위에 향기로운 향을 사르되 등불을 정리할 때에 사를찌며 또 저녁때 등불을 켤 때에 사를찌니 이 향은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에 끊지 못할찌며”

 

성경을 잘 보시기 바랍니다.

성소 안에 진설병 상과 등대와 그리고 분향단이 있습니다. 진설병 상과 등대는 일반 제사장들이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분향단은 아론이 아침마다 그 위에 향기로운 향을 사르고 또 등불을 정리할 때 사르고 또 저녁 때 등불을 켤 때 사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아론은 대제사장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 하는 인물입니다 아론이 향기로운 향을 사른다는 것은 주님이 기도를 하신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율법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기도를 하신다는 것을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등불을 정리할 때 사르고 또 저녁때 등불을 켤 때도 사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 등불은 생명의 빛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이 어떤 기도를 하신다는 뜻입니까?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시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이 분향단에 향을 사르는 일은 반드시 대제사장이 했습니다. 대제사장이 하는 일이 바로 이것입니다 분향단에 향을 사르는 일과 또 일 년 일 차례 이스라엘 모든 백성을 위해서 제사를 드리는 일입니다

 

생명의 기도는 오직 주님만이 하십니다.

주님이 하시는 그 기도로 우리가 생명을 얻고 있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물론 성도들도 생명에 대해서 기도를 하고 있지만 그것은 말 그대로 기도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 기도가 다 응답이 되는 것은 절대로 아닙니다. 그러나 주님이 하시는 모든 기도는 반드시 응답이 되어서 그에게 생명을 주시고 있습니다.

 

역대하26:16절을 보겠습니다. (구 691쪽)

“저가 강성하여지매 그 마음이 교만하여 악을 행하여 그 하나님 여호와께 범죄하되 곧 여호와의 전에 들어가서 향단에 분향하려 한지라”

 

웃시야 왕입니다

그가 강성하여 지매 그 마음이 교만하여 져서 악을 행하여 그 하나님 여호와께 범죄를 하되 곧 여호와의 전에 들어가서 향단에 분향을 하려 했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는 너무도 중요한 교훈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이 향은 반드시 대제사장만이 사를 수 있습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웃시야 왕이 강성하여 지매 자기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분향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그 마음이 교만하고 악하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왕이라 해도 생명에 대해서 기도할 수 없다는 말씀입니다 우리의 생명에 대해서는 오직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만이 기도할 수 있습니다.

 

믿으면 됩니다.

주님께서 기도해 주시는 것을 믿으면 됩니다. 그런데 이 시대 그 마음이 교만한 사람들이 악해 져서 주님이 기도를 해 주시고 있다는 것을 믿기 보다는 자기들이 기도를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자기 생명에 대해서 스스로 기도를 하고 있는 사람은 교만한 사람이며 악한 자입니다

 

정말 중요한 말씀입니다

물론 우리는 생명을 간구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주님이 기도를 해 주시고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믿지를 않고 내가 스스로 기도를 해서 생명을 얻겠다고 해서는 안 됩니다. 그것은 마치 웃시야 왕이 그 마음이 교만해서 분향단에 자기가 향을 사르는 악한 행위와 같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교만합니다.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자기들이 얼마나 교만한 가를 모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를 위해서 기도를 해 주심으로 내가 생명을 얻고 있다는 것을 믿기 보다는 자기가 분향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믿지를 않고 그런 기도를 아무리 해 보아도 소용이 없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는 말씀입니다

 

믿으라는 말씀입니다

믿으면 되는데 사람들이 자기가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믿지를 않는 것이 얼마나 교만한 행위고 악한 일이라는 것을 모르고 이 시대 사람들이 교회 안에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자기가 기도를 해서 천국에 가려고 기도를 아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 자체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기도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모릅니다.

자기가 교만한 줄도 모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분향단에서 기도를 해 주시고 있는 것을 믿지 않고 자기가 분향을 하려고 하면서 오히려 그런 기도가 겸손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안 믿고 있기 때문에 웃시야 왕과 같이 교만하여 져서 자기가 분향단에서 향을 사르고 있습니다.

 

역대하26:18-19절을 보겠습니다. (구 692쪽)

“웃시야 왕을 막아 가로되 웃시야여 여호와께 분향하는 일이 왕의 할 바가 아니요 오직 분향하기 위하여 구별함을 받은 아론의 자손 제사장의 할 바니 성소에서 나가소서 왕이 범죄하였으니 하나님 여호와께 영광을 얻지 못하리이다 웃시야가 손으로 향로를 잡고 분향하려 하다가 노를 발하니 저가 제사장에게 노할 때에 여호와의 전 안 향단 곁 제사장 앞에서 그 이마에 문둥병이 발한지라”

 

제사장이 못하게 했습니다.

그러자 웃시야 왕이 손으로 향로를 잡고 분향하려고 하다가 노를 발하고 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 그 이마에 문둥병이 발하게 하셨습니다. 부정하게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이 시대도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분향을 하려고 하다가는 반드시 문둥병이 걸린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평생을 문둥병으로 살다 죽었습니다.

그는 문둥병으로 인하여 왕의 자리도 아들에게 넘겨주고 홀로 별체에서 죽을 때까지 살아갔다고 성경에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를 믿지 않고 지금 이 시대도 자기가 분향을 하려고 하는 사람은 반드시 이 웃시야 왕과 같이 문둥병에 걸려 하나님의 백성에서 끊어지는 일을 당하게 된다는 것을 보여 주셨습니다.

 

사람들이 교만해 집니다.

자기가 강성하면 교만해 지고 있습니다. 이 시대 자기가 성경에 대해서 조금 알면 아주 교만해지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기를 위해서 기도를 해 주시고 있지만 믿지를 않고 자기가 분향을 하려고하는 사람은 교만한 사람이라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악한 사람입니다

사람의 기도가 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웃시야 왕을 통해서 우리에게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생명에 대해서는 주님이 기도해 주시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그렇게 믿는 성도들에게는 주님께서 반드시 생명을 주실 줄 믿습니다.

 

그러나 모릅니다.

자기에게 생명을 누가 주시고 있는 가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기 생명을 위해서 스스로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기도도 하나의 행위라는 것을 모르고 기도를 마치 만능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 교인들이 이렇게 교만한 행위를 하고 있으면서도 그 일이 악한 일이라는 것을 모르고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기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는 것을 믿기 보다는 스스로 분향을 하려하고 있습니다.

 

왕도 안 됩니다

하나님께서 왕도 분향을 하려고 하니까 문둥병에 걸리게 하셨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감히 어떻게 분향을 하려고 생각합니까? 분향단을 모르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모르면 교회 안에서 이렇게 악한 일을 하고 있으면서도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왜 깨닫지 못 합니까?

이스라엘은 직접 그것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는 분향단이 없고 영적으로 우리가 믿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자기 스스로 분향을 하더라도 문둥병에 걸리지가 않습니다. 웃이야 왕과 같이 육적으로 문둥병에 걸리면 사람들이 절대로 자기가 분향을 하려하지 않을 텐데도 문둥병이 걸리지 않으니까 점점 더 교만하여 지고 있습니다.

 

성경은 예표입니다

그리고 시범케이스입니다 이미 웃시야 왕을 통해서 우리에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이 분향단을 바로 알고 내가 스스로 분향을 하려고 해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그러나 이 분향단이 무엇인가를 모르고 그저 기도를 하는 것으로만 알고 있다 보니까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이 교만하여 져서 악을 행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문둥병이 걸리면 안 합니다.

그러나 이제는 문둥병이 걸리지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미 왕이라도 분향단에서 분향을 하면 어떻게 된다는 것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러나 지식이 없어서 망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식이 있으면 절대로 내가 분향하려고 하지 않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을 수 있는데 지식이 없어서 악한 일을 행하고 있습니다.

 

문둥병이 걸리면 어떻게 합니까?

이스라엘이 진 밖에 내 보내라고 했습니다. 진 밖에 있다는 것은 천국에 들어가지 못한다는 말씀입니다 천국은 내가 스스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를 위해서 기도해 주심으로 내 안에 생명이 탄생이 되어 들어간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출애굽기30:34-36절을 보겠습니다. (구 130쪽)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소합향과 나감향과 풍자향의 향품을 취하고 그 향품을 유향에 섞되 각기 동일한 중수로 하고 그것으로 향을 만들되 향 만드는 법대로 만들고 그것에 소금을 쳐서 성결하게 하고 그 향 얼마를 곱게 찧어 내가 너와 만날 회막 안 증거궤 앞에 두라 이 향은 너희에게 지극히 거룩하니라”

 

향품을 만들라고 말씀을 합니다.

너는 소합향과 나감향과 풍자향의 향품을 취하고 그 향품에 유향을 섞되 각기 동일한 중수로 해서 향을 만들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아무 향품을 가지고 향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소합향과 나감향과 풍자향에 유향을 섞되 동일한 중수로 만들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유향에서 대해서는 이미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오늘은 이 세 가지 향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소합향입니다

소합향은 때죽 나무 과에서 추출물 또는 몰약 수지를 소합향이라고 합니다.

소합향은 성경에 딱 한번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물론 저도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그것이 몰약의 수지라고 많이 기록이 되어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어찌 되었든 소합향은 때죽 나무에서 추출했다는 것이 가장 설득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깨어나게 하는 향기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말 합니다

 

잠언20:13절을 보겠습니다. (구 933쪽)

“너는 잠자기를 좋아하지 말라 네가 빈궁하게 될까 두려우니라 네 눈을 뜨라 그리하면 양식에 족하리라”

 

이스라엘은 잤습니다.

그들은 행위에 대해서는 너무 열심을 냈지만 진리에 대해서는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서 이스라엘에게 소경이라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소경은 잠을 자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주님의 기도는 우리를 깨워 주시고 있습니다.

 

이 세상 모든 사람은 자고 있습니다.

육체의 눈은 뜨고 있을지 몰라도 진리에 대해서는 잠을 자고 있다는 것을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잠자고 있는 자를 깨워주시고 있고 그들에게 양식을 주시고 있습니다. 소합향은 잠자는 이스라엘을 깨워주는 향기입니다 이 향이 살라짐으로 해서 그들이 생명의 양식을 먹고 구원을 얻을 수 있게 해 주시고 있습니다.

 

우리가 깨달아야 합니다.

주님께서 깨워 주시지 않으면 우리는 생명의 양식을 먹을 수 없습니다. 주님께서 우리의 눈을 뜨게 해 주셔야지 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갈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그것은 내 능력으로 되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또한 내가 지혜가 있다 해서 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알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이스라엘은 다 소경이 되었습니다.

성경을 보고는 있지만 그리고 하나님을 믿는다고는 하고 있지만 그들은 잠자는 자와 같았습니다. 자기들이 잠을 자고 있으면서도 깨닫지를 못했고 결국에는 빈궁해 졌는데도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깨워 주셔서 우리에게 성경을 볼 수 있는 눈을 열어 주셔야 합니다.

 

진리의 성령입니다

성령을 보내 주셔서 우리가 진리 가운데로 인도함을 받게 해 주시고 있습니다. 성령을 내가 받고 싶다고 해서 받아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 택하신 자들에게 보내 주셔 야지만 성령이 임하셔서 족하게 양식을 먹고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이 시대도 역시 사람들은 자고 있으면서도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왜 모릅니까?

자기들이 행위를 보면 분명히 깨어 있는 자 같이 보이기 때문입니다 행위에 대해서 깨는 것이 아니라 성경에서 진리를 알아가는 눈이 열려야 한다는 것을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는 자기들이 알고 있는 아주 적은 지식으로 마치 생명의 양식을 먹고 있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이 향품의 의미도 모르고 있는 그들이 어떻게 깨어 생명의 양식을 먹을 수 있겠습니까?

 

성도는 깨어 있어야 합니다.

잠자는 자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내가 깨어 있는 자인가 아니면 잠자는 자인가를 바로 알아야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 기도를 해 주시면서 깨워 주시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다 자고 있지만 주님께서 깨워주시는 자는 생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그리스도편지님에 의해 2015-03-11 16:28:25 아카데미 강의에서 이동 됨]
 
Total 48건 1 페이지
성막론성령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새글 11월 18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2시에 예배를 합니다.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29 335
새글 성경말씀 단어로 찾기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3-13 474
46 그리스도의 영과 나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4-04 630
45 그리스도의 영과 나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4-04 927
44 성막지붕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7 530
43 성막 지붕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7 747
42 하나님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0 685
41 하나님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0 747
40 속죄소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0 518
39 속죄소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0 950
38 증거궤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03 603
37 증거궤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03 773
36 휘장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20 563
35 휘장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20 699
34 분향단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13 620
열람중 분향단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13 856
32 등대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06 626
31 등대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06 707
30 진설병상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1-29 673
29 진설병상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1-29 793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