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홈 > 그리스도편지 > 성막론성령론   


등대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그리스도편지 작성일 :작성일 :13-12-06 23:17 조회 : 626회 댓글 : 0건

본문

요한일서3:5절을 보겠습니다. (신 390쪽)

“그가 우리 죄를 없이 하려고 나타내신 바 된 것을 너희가 아나니 그에게는 죄가 없느니라”

 

죄가 없습니다.

왜 죄가 없으신가 하면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율법의 요구를 다 이루셨기 때문에 죄가 없습니다. 우리 인생은 죽을 때 까지 죄인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믿음으로 해서 우리 안에 거하는 그리스도의 영은 의인이지만 우리 육체는 죄인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죄인입니다

그런데 구원파에서는 의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의롭다 함을 얻었다고 해서 그들은 자기들을 의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말이 전혀 틀리다고는 할 수 없을지라도 우리가 깨달아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의롭다 함을 얻은 우리가 스스로 의인이라고 해서는 안 됩니다.

 

내가 잘 해서 의인이 되었으면 의인이라고 해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함을 얻은 자가 스스로 의인이라고 하는 것은 무지와 교만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는 죽을 때 까지 육체가 죄인으로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늘 구하고 있습니다. 의롭다 함을 얻은 사람은 자기를 의인이라고 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오직 한 분입니다

주님만이 죄가 없으신 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분만이 순결하다는 것을 등대를 통해서 가르쳐 주시고 있습니다. 등대에 순결한 기름으로 빛을 비춰주시고 있습니다. 이 빛이 생명이 빛이라고 말씀을 하면서 그 빛을 바라보고 믿으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성경이 무엇을 말씀합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라는 말씀입니다. 그것은 내가 거룩하지 못하고 악을 행하고 있고 또 더러움에서 완전히 씻지를 못하고 죽을 때 까지 죄인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 빛에 비췸을 받으라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참 빛을 믿으라는 말씀입니다

 

순결한 기름으로 등대를 켜서 비추게 하고 있습니다.

그 순결한 기름을 믿으면 됩니다. 우리가 그 참 빛에 비췸을 받으면 된다는 말씀입니다 이 참 빛에 비췸을 받음으로 해서 생명을 주시겠다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이 참 빛을 믿음으로 해서 우리가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안 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거룩하고 악에서 떠나 있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는 분입니다 우리는 그 분이 비춰 주시는 참 빛을 믿기만 하면 됩니다. 그 빛을 우리에게 비춰 주심으로 우리도 역시 순결해 질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요한복음8:12절을 보겠습니다. (신 158쪽)

“예수께서 또 일러 가라사대 나는 세상의 빛이니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두움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나는 세상의 빛이라고 말씀합니다.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두움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 세상에 생명을 주시는 빛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밖에는 없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 빛에 비췸을 받기 보다는 어두움의 빛에 다니고 있습니다.

 

어두움에 다니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이 시대는 자기가 어두움에 다니고 있다는 것조차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어두움에 있는 사람에게 그것이 어두움이라고 가르쳐 주면 오히려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교회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다고 하는 그들이 더욱 더 어두움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것은 어두움이 무엇이라는 것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빛과 어두움입니다.

이 세상은 이것이 함께 공존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생명을 얻으려면 반드시 어두움에 다녀서는 안 됩니다. 이 어두움이 이 세상의 이성적 지식으로 볼 때 어두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면 다 참 빛에 비췸을 받을 수 있는데 교회 안에 있지만 어두움을 오히려 빛으로 보고 있습니다.

 

생명의 빛입니다

성소의 등대에서 비추고 있는 빛은 생명의 빛입니다 그 빛에 비췸을 받는 성도만이 생명을 얻을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이 세상에 빛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믿는 성도만이 생명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하면서 어두움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렇게 어두움에 있는 사람은 아무리 예수 그리스도를 주여 주여 하면서 믿고 있다 해도 그는 빛에 비췸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생명을 얻을 수 없습니다.

 

시편27:1절을 보겠습니다. (구 820쪽)

“여호와는 나의 빛이요 나의 구원이시니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리요 여호와는 내 생명의 능력이시니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리요"

 

다윗의 시입니다.

여호와는 나의 빛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내가 세상의 빛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호와는 생명의 능력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께서도 나를 따라오면 이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여호와는 나의 빛이십니다.

이 빛에 비췸을 받고 있는 성도는 절대로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왜 두려워하고 있는가 하면 믿지를 않기 때문입니다 등대에서 빛을 비추고 있는데 그 빛에 비췸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에서 두려움이 있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를 비추고 있다면 절대로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성경을 정말 주의 깊게 보시기 바랍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곳곳에서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생명을 주는 빛이 두 개일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성경을 모르다 보니까 아니 하나님을 모르다 보니까 예수 그리스도가 이 시대 폄하가 되고 있고 그것이 믿지를 못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세상은 어떤 빛을 보고 있습니까?

이스라엘은 자기들이 행하고 있는 율법의 빛을 보고 있었습니다. 성소에 들어가서 등대에 불을 켜서 비추게 하고는 있었지만 율법의 빛을 보고 어두움에 거하고 말았습니다. 참 빛을 본다는 것이 사실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선택을 한 성도만이 비췸을 받고 있습니다.

 

믿으시기 바랍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으시기 바랍니다. 그는 살아계시는 하나님이요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생명의 빛이라고 분명히 말씀을 하고 있는데 이 등대에서 비추고 있는 빛을 안 보고 있습니다. 주님이 어떤 분인가를 알아야 하는데 이 시대는 자기들이 주님을 닮아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영의 일입니다

육적인 생각을 가지고 성경을 보지마시기 바랍니다. 우리 성도는 이 빛에 비췸을 받으면 되는데 믿지를 않고 있습니다. 주님이 어떤 분으로 우리에게 비춰 주시고 있는가를 알면 생명을 얻을 수 있는데 자기들이 행하고 있는 율법의 어두움의 빛을 더 사랑하고 있습니다.

 

빛을 보면 됩니다.

우리가 빛을 내려고 해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세상은 빛을 내는 것이 옳다고 하지만 성경은 그것이 아니라 성소의 등대에서 비추는 빛을 믿으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거룩하시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으시고 죄인에게서 떠나신 자라는 것을 믿으면 됩니다. 주님께서는 그렇게 이 세상에 빛으로 오셨습니다.

 

생명을 주시기 위해서 오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떤 분이라는 것을 믿음으로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겠다는 말씀입니다 순결한 기름으로 등대에 불을 밝히시고 있지만 사람들은 그 빛을 안 보고 있습니다. 아니 믿음이 없어서 그 빛을 믿는 것이 무엇인가를 모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빛이 비추고 있습니다.

어느 누구도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또한 우리에게서 두려움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교회 안에서 사단을 무서워하고 있는 사람은 아직 이 빛에 비췸을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성도는 어느 누구도 무서워하지 않고 또한 두려움을 갖지 않고 있습니다. 내 마음에 무서워하는 마음과 두려워하는 마음이 있는가를 보시기 바랍니다.

 

로마서8:15절을 보겠습니다. (신 249쪽)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였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아바 아버지라 부르짖느니라”

 

왜 율법을 지키고 있습니까?

사람들이 율법을 지키고 있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무서워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혹시라도 벌을 받지 않을까 하는 무서워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에 율법을 지키고 있습니다. 사실 무서워하는 마음이 없다면 율법이 아무리 무섭더라도 그것을 지키지 않습니다. 설령 돌로 쳐 죽이라고 해도 그것을 지키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무서운 것입니다.

왜 이 시대 교인들이 십일조를 내고 또 주일을 지키고 있습니까? 그리고 교회 안에서 여러 가지 율법들을 지키고 있습니까? 물론 십일조를 하면 복을 받는다는 말도 들어서 복을 받기 위해서 십일조를 하기도 하지만 십일조를 안 하면 무서운 것입니다 남들이 다 내고 있는 십일조를 자기만 안 하면 무서운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실제 교회에서 십일조를 안 하면 하나님께서 어떻게 하든지 빼앗으신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왜 그렇게 합니까?

그들은 참 빛으로 비췸을 받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생명에 대한 확신이 있으면 무서워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내 안에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다시 죽지 않는다는 것을 믿고 있는 성도는 절대로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생명의 빛입니다

성소 안에 있는 등대에서 비추고 있는 빛은 생명의 빛입니다. 그래서 금 한 달란트를 쳐서 만들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달란트의 비유에서 한 달란트가 무엇을 의미하는 가를 깨달았습니다. 그것이 생명의 달란트라는 것을 말씀을 드렸습니다.

 

마태복음25:25절을 보겠습니다. (신 44쪽)

“두려워하여 나가서 당신의 달란트를 땅에 감추어 두었었나이다 보소서 당신의 것을 받으셨나이다”

 

왜 두려워합니까?

생명이 빛이 비추고 있는데 이 사람은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성소에서 비추고 있는 등대의 빛에 비췸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 안에 있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이 한 달란트를 받은 자와 같이 두려워하면서 율법을 지키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그 율법의 빛을 보면서 두려움을 벗어버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것을 도로 받으라고 합니다.

이 말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생명의 빛으로 비추고 있는데 안 믿었다는 말입니다. 이 생명의 빛으로 우리가 생명을 얻을 수 있는데 주님께서 한 달란트를 주었지만 이 사람은 자기 안에 이 빛을 비췸을 받지 않고 교회 안에서 주여 주여 하면서 신앙생활을 했던 사람입니다.

 

주님을 안 봅니다.

그리고 다 자기를 보고 있습니다. 이 시대 예수 그리스도가 누구라는 것을 안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하든지 자기의 행위를 잘 해서 그것으로 빛을 내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려 하고 있습니다. 주님께서 이 세상에 생명을 주시는 빛으로 비추고 있지만 사람들이 어두움의 빛을 더 사랑하고 있습니다.

 

다 주었습니다.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이 생명의 달란트를 다 주셨습니다. 그러나 교회 안에 있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이 달란트를 자기 안에 간직하고 있지를 않습니다. 생명의 빛을 비춰주시고 있는데도 전혀 믿으려 하지 않고 오히려 어두움의 빛을 행하는데 모두가 깊이 빠져 있습니다. 세상에 비추는 빛을 안 보고 있고 율법에 빠져 들어가고 있습니다.

 

요한복음1:4절을 보겠습니다. (신 142쪽)

“그 안에 생명이 있었으니 이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

 

그 안에 생명이 있습니다.

이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아담이 범죄를 한 후로 인생들의 생명은 빼앗겼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이 세상에 빛을 비춰주시고 있습니다. 그 빛을 믿음으로 해서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겠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왜 성경을 봅니까?

바로 이 생명을 얻기 위해서 보고 있습니다. 만약에 우리에게 생명이 없다면 우리는 이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이유는 단 한 가지 이 생명을 얻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교회 안에 있으면서도 이 빛을 안 보고 있습니다. 이 빛을 보고 믿으면 생명을 얻을 수 있는데 모두가 자기들의 눈에 보이는 어두움의 빛을 보고 있습니다.

 

빛입니다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생명의 빛을 비춰주셨습니다. 우리가 보고 있는 등대는 주님이 누구인가를 가르쳐 주고 있는 빛입니다 성경에서 우리는 이 빛을 보아야 합니다. 생명을 얻는 빛을 보아야 하는데 이스라엘은 그 성소 안에 밝히고 있는 등대를 보면서 아니 그 일을 하고 있는 자기들을 보았습니다.

 

빛을 비추어 주셨습니다.

그것은 우리 안에 빛이 있게 하시기 위해서입니다. 이 빛이 없었다면 우리는 생명을 얻을 수 있는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이 세상에 생명을 주시기 위해서 빛을 비춰주셨습니다. 그 빛을 믿으라고 말씀을 하고 있지만 사람들은 이 빛을 사랑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빛을 보고 믿어야 하는데 자기들을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 율법의 빛을 보고 믿고 있다고 착각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이 왜 오셨습니까?

이 세상은 율법주의입니다. 우리 인생은 태어나면서부터 법에 의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법으로는 우리가 도무지 생명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주님께서 오셔서 비춰주시고 우리가 그 빛을 믿음으로 해서 생명을 주시고 있습니다.

 

요한복음12:46절을 보겠습니다. (신 169쪽)

“나는 빛으로 세상에 왔나니 무릇 나를 믿는 자로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려 함이로라”

 

주님은 빛으로 오셨습니다.

왜 세상에 빛으로 오셨는가 하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로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께서 성막을 주셨지만 믿음을 몰랐습니다. 그리고 점점 더 어두움으로 빠져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율법 어두움입니다.

예수님께서 오셨을 때 이스라엘이 얼마나 어두움에 거했는가를 성경말씀을 통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빛을 통해서 생명을 주시기를 원하셨지만 사람들은 점점 더 어두움에 빠져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영의 일을 생각했던 것이 아니라 육의 일을 생각하면서 성막에서 제사를 드리는 일에 아주 열심을 냈습니다.

 

율법입니다

그 율법에 거하지 않게 하게 위해서 주님이 이 세상에 오셨습니다. 이스라엘이 어두움에 거하고 있다 보니까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들에게 참 빛을 비춰주시고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오셨지만 이스라엘은 율법주의에서 벗어나지를 못 했습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보고도 믿지를 않았기 때문입니다.

 

나를 믿는 자는 어두움에 거하지 않는다고 말씀합니다.

그런데 이 시대 교회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하는 사람들이 다 어두움에 거하고 있습니다. 자기들이 어두움에 거하고 있으면서도 전혀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왜 어두움에 거하면서도 모르는가 하면 자기들이 하고 있는 율법의 행위를 믿음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율법이 무엇인가를 모르기 때문에 어두움에 거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가 안 믿는가를 알 수 있는 중요한 말씀입니다.

예수님께서 나를 믿는 자는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오셨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내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다면 어두움이 없어야 합니다. 그 한 가지만 보아도 내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가 아니면 이스라엘과 같이 율법주의에 빠져 있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어두움에 거하지 않는다고 말씀합니다.

어두움이 전혀 없다는 말씀입니다 나를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십일조를 내고 있습니까? 주일을 지키고 있습니까? 절기를 지키고 있습니까? 그리고 예배를 시간을 정해 놓고 드리고 있습니까? 그리고 정해 놓은 헌금을 하고 있습니까? 또 교회 안에서 내가 삼가 지키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 그렇다면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이 아닙니다.

 

주님이 분명히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나를 믿는 자로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오셨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두움에 한 모양이라도 행하고 있다면 그는 아무리 교회 안에서 주여 주여 하면서 진심으로 믿고 있다 해도 그 믿음은 거짓이라는 말씀입니다 주님께서는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오셨다는데 어두움에 거하고 있으면 예수 그리스도를 안 믿고 있다는 증거가 됩니다.

 

안타깝습니다.

분명히 성경에서 율법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는데 믿음으로 한다는 그 말 한 마디에 모든 것이 용납이 되고 있고 율법을 점점 더 많이 지키고 있습니다. 어두움에 거하는 것 자체가 율법을 단 한 가지라도 지키는 자체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증거가 되고 있는데도 이 시대는 그 율법을 믿음으로 행한다고 하면서 지키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빛에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기 위해서 빛을 비추고 있는데 그 빛을 안 보고 있습니다. 이 시대는 성경을 너무 몰라서 어두움이 거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모르고 있습니다. 율법을 지키는 것이 어두움에 거하는 것임을 성경이 말씀을 하고 있어도 그런 말씀을 보려고도 하지 않고 이 어두움을 마치 이 세상으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소경입니다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소경이 소경을 인도한다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영의 일에 대해서 소경입니다 이스라엘은 문자적으로는 성경을 너무도 잘 알고 있었지만 영의 일에 대해서는 소경이었습니다. 율법을 지키는 데는 너무도 잘해서 흠 없는 율법의 의를 가졌다고 자부 했지만 그들은 소경이라서 어두움에 거했습니다.

 

깨어져야 합니다.

율법적인 사고에서 깨어지지 않고는 참 빛을 볼 수 없습니다. 그가 문자적으로 성경을 보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하지만 이 율법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절대로 참 빛을 못 보게 되어 있습니다. 참 빛을 보아야 생명을 얻을 수 있는데 율법 때문에 참 빛을 못 보고 있습니다.

 

요한복음12:35절을 보겠습니다. (신 169쪽)

“예수께서 가라사대 아직 잠시 동안 빛이 너희 중에 있으니 빛이 있을 동안에 다녀 어두움에 붙잡히지 않게 하라 어두움에 다니는 자는 그 가는 바를 알지 못하느니라”

 

이스라엘이 어두움에 있었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이 가는 바를 알지 못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어두움에 다 붙잡혀서 율법주의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 율법주의의 마지막이 어디인 줄을 모르고 열심을 내고 있습니다. 이 시대도 역시 자기들이 율법을 지키는 일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오는 줄을 알지 못하고 지키고 있습니다.

 

알면 지키겠습니까?

율법은 진노를 이루게 한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이 시대는 어두움의 빛 율법을 지키고 있습니다. 왜 지키는가 하면 그들이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만약에 율법을 단 한 가지라도 지키면 진노를 받는다는 것을 알면 절대로 안 지킵니다. 그러나 성경을 모르기 때문에 어두움에 있고 그 가는 바를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디로 갑니까?

주님께서 마태복음23장에서 바리세인과 서기관과 제사장들에게 화 있을찐저 7번을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들이 율법을 지킴으로 해서 화가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습니다. 그 화가 그들을 지옥으로 끌고 간다는 것을 모르기 때문에 율법을 지켰습니다.

 

이 시대는 도무지 이해가 안 됩니다.

이스라엘이야 어두움에 있다고 해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가 보여 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십자가를 지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에 하늘에 올라가셨습니다. 그런데도 율법을 지키고 있다는 것은 정말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가 아니고는 이 율법에서 벗어나지를 못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왜 그렇습니까?

교회는 나와 있지만 아직까지 이 세상의 이성적 지식으로 하나님을 믿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생각에서 벗어나지를 못하고 있기 때문에 어두움에 거하고 있습니다. 성령이 오셔서 영의 일을 생각하면 절대로 율법을 지키지 않을 수 있는데 자기들이 지혜가 있다고 생각을 하는 오만함이 그대로 있기 때문에 율법을 지키고 있습니다.

 

화를 당합니다.

예수님의 비유를 보시기 바랍니다. 다 율법주의자들에게 대한 비유를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을 악하다고 말씀을 하고 있고 주님이 오실 때 바깥 어두운 곳에 쫓겨나 슬피 울며 이를 갊이 있을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소경이 되어서 성경을 문자 그대로 보고 있고 그 안에 담겨져 있는 영의 비밀을 모르고 있습니다.

 

어두움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래야 참 빛을 볼 수 있고 그 빛이 사람들의 생명이라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이 강의를 하고 있지만 저는 이 시대 교회에 대해서 더 이상 기대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설령 다시 오신다 해도 그들은 절대로 율법주의를 버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 가는 길이 진노라는 것을 모르고 교회 안에서 화를 자초하고 있습니다.

 

착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교회 안에서 믿음으로 하고 있다는 그 모든 일이 사실은 어두움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런 어두움의 일에 열심을 내면서 천국에 갈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그것은 믿음이 아니라 종교의 아편에 맞아 중독이 되어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분명히 주님께서 어두움에 거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이 세상에 오셔서 빛으로 비춰주시고 있습니다.

 

지옥에 갑니다.

누가 지옥에 들어갑니까? 이 세상 사람들이 지옥에 갑니까? 물론 그들도 마지막 불못에 들어갑니다. 그러나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이 지옥에 간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자기들이 지옥에 갈 것은 알지 못하고 오히려 세상 죄인을 더 불쌍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진짜 불쌍한 사람은 교회에 나와서 어두움에 있다가 지옥에 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마태복음23:33절을 보겠습니다. (신 40쪽)

“뱀들아 독사의 새끼들아 너희가 어떻게 지옥의 판결을 피하겠느냐”

 

누구입니까?

주님이 오셨을 때 이스라엘의 율법주의자들입니다 그들에게 주님께서 너희가 어떻게 지옥의 판결을 피하겠느냐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복음서를 잘 보시기 바랍니다. 예수님께서 이 세상 사람들에게 지옥을 말씀을 하셨는가 이스라엘에게 하셨는가를 잘 보시기 바랍니다.

 

육적 이스라엘입니다

그것은 지금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바리새인 서기관 제사장들이 지금 이 시대 교회 안에 그대로 있습니다. 이들은 다 어두움에 거했기 때문에 주님께서 그들에게 지옥을 간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 세상 사람이 지옥에 가는 것이 아니라 교회 안에서 믿지 않고 어두움에 거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하고 있는 말씀입니다

 

너무 안일합니다.

아니 사람의 말을 너무도 쉽게 믿어 버리고 있습니다. 정말 생명에 대한 간절한 마음이 있는 성도라면 내가 듣고 있는 이 말씀이 성경과 맞는가를 늘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러나 이 시대는 목사의 말이 성경보다 더 위에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성경말씀도 자기들이 마음대로 바꾸고 있는 것이 이 시대 교회의 모습입니다.

 

모릅니다.

교회 안에는 생명만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모든 비유로 말씀을 하시면서 교회 안에서 주여 주여 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하는 사람들 중에 더 많은 사람이 지옥에 간다는 것을 계속해서 말씀을 해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말씀을 보면서도 자기들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 그렇습니까?

열 처녀의 비유에서 자기들은 기름을 준비를 했다고 믿고 있습니다. 달란트의 비유에서 자기들은 달란트를 남겼다고 믿고 있습니다. 양과 염소의 비유에서 자기들은 양이 속해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실제는 전혀 그렇지도 않은데 성경을 마음대로 해석해서 가르치는 자들의 말을 그저 믿다 보니까 자기 안에 생명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성경이 말씀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나와서 가나안에 들어간 사람이 몇입니까? 그런데도 이 시대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들이 모두가 천국에 들어갈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을 예표로 해서 우리에게 가르쳐 주고 있지만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어리석어서 하나님을 배반했고 자기들은 하나님을 아주 잘 믿고 있다고 착각에 빠져 있습니다.

 

지옥으로 가고 있습니다.

셀 수 없는 자가 다 지옥으로 가고 있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교회에 나와서 구원을 받은 성도보다 셀 수 없이 많은 자가 지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성경이 가르쳐 주고 있지만 이 시대는 교회 안이 마치 구원의 방주나 되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왜 그렇습니까?

참 빛을 못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참 빛을 보았다면 자기가 어디로 가는지 정확하게 알 수 있는데 참 빛을 못 보았기 때문에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그저 종교에 의해서 따라가고 있습니다. 이 시대는 성도는 거의 없고 종교인만 있다는 것을 가슴 깊이 새기고 있어야 합니다. 자기 생명이 얼마나 중요한데 그것을 왜 남의 말만 듣고 따라가고 있습니까?

 

육체의 생명이라도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내 생명이 걸린 문제를 남이 이야기 하는 대로 할 사람이 있습니까? 육체의 생명도 살피고 또 살필 텐데도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영혼의 생명에 대해서 너무 맹목적입니다. 최소한 자기 안에 생명에 대한 확신이 있어야 하는데 그저 남들이 예수 믿으면 천국 간다고 하니까 교회에 나와서 아무 것도 모르고 신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왜 지옥 자식이 됩니까?

교회에 나와서 어떤 행위를 잘못해서 지옥 자식이 됩니까? 박하와 회향과 근체의 십일조를 드리고 그리고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킨 이스라엘이 지옥 자식이 되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율법을 못 지킨 사람들은 오히려 주님으로부터 은혜를 입었습니다. 그러나 율법을 잘 지키고 있는 바리새인은 지옥 자식이 되고 말았습니다.

 

못해서 지옥 가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잘 하려고 하는 그 행위로 인하여 지옥 자식들이 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에서도 누가 음부에 내려갔는가를 깨닫기 바랍니다. 의에 옷을 고운 베옷과 자색 옷으로 입은 부자가 음부로 내려갔습니다. 아브라함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그 부자가 음부의 고통 중에 있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비유로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 사람이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꿈에도 음부에 내려간다는 것을 상상도 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이 시대도 자기가 천국에 갈 것이라고 철썩 같이 믿고 있는 그 사람들이 지옥에 간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왜 그들이 지옥에 가는가 하면 어두움으로 옷을 입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 안에서 어두움의 빛으로 고운 베옷과 자색 옷을 입고 있는 그들이 참 빛을 거절하고 있습니다.

 

등대가 비추고 있습니다.

성도는 그 빛을 보고 있습니다. 그 빛을 본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그 빛에 있는 성도는 또한 어두움에 거하지 않는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생명을 얻으려면 반드시 이 빛을 보아야 한다는 것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시편56:13절을 보겠습니다. (구 842쪽)

“주께서 내 생명을 사망에서 건지셨음이라 주께서 나로 하나님 앞, 생명의 빛에 다니게 하시려고 실족지 않게 하지 아니하셨나이까”

 

주께서 내 생명을 사망에서 건지셨음이라고 말씀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거룩하시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가 없으신 분입니다. 그 생명의 빛에 다니게 하심으로 지금 이 시대 우리가 실족치 않고 있습니다. 만약에 이 생명의 빛이 우리에게 비추고 있지 않다면 우리는 벌써 실족을 해서 멸망을 당하는 짐승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습니다.

 

생명의 빛입니다.

우리 성도들은 지금 이 시대 그 빛을 보고 있습니다. 성소 안에 등대에 순결한 기름으로 밝히고 있는 그 빛을 보고 있습니다. 그 빛은 예수 그리스도가 어떤 분이라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이 생명의 빛이 우리에게 비추고 있어 지금 우리 안에 생명이 있습니다.

 

빛이 아무리 비추고 있으면 뭐 합니까?

이스라엘이 소경이 되어서 참 빛을 보지 못했던 것과 같이 이 시대 역시 교회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고는 있지만 이 빛을 보려고 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비춰주시고 있는 참 빛을 믿으려고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어두움의 빛 율법을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 그 빛을 따라가면서 악을 행하고 있습니다.

 

악한 일입니다

물론 성도가 이 세상에서 악한 빛을 안 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성도는 참 빛을 믿고 있습니다. 아무리 자기를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 빛이 아름답다 해도 그것에 눈을 돌리지 않고 있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다는 말씀입니다

 

성도는 믿습니다.

그러나 교회 안에 악한 자들은 자기들이 행하고 있는 그 악한 일을 도무지 깨닫지 못하고 그 일에 더욱 열심을 내면서 그것을 하나님의 영광의 빛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나를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 빛은 내 빛이고 하나님께서 비춰주시는 빛은 하나님의 빛입니다. 이스라엘은 성소에서 빛이 비추고 있었지만 참 빛에 대해서 몰랐습니다. 그저 자기들이 눈으로 보이는 빛을 보고 그 불이 꺼지지 않게 정성을 다해서 섬겼습니다.

 

요한계시록22:5절을 보겠습니다. (신 422쪽)

“다시 밤이 없겠고 등불과 햇빛이 쓸데없으니 이는 주 하나님이 저희에게 비취심이라 저희가 세세토록 왕 노릇 하리로다”

 

성막은 하늘의 모형과 그림자입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은 밤도 있고 등불과 햇빛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가는 천국에는 그런 것이 필요 없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지금은 등불과 햇빛이 있어서 사람들이 그 빛을 보고 미혹이 되고 있습니다.

 

세례 요한을 켜서 비추는 등불이라고 말씀합니다.

그가 어떻게 살았는가를 성경에서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기 육체로 불을 켜서 비추었습니다. 그 빛을 보고 사람들이 세례 요한에게 찾아가서 세례를 받았습니다. 사람들은 그 빛을 보고 즐거워했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 역시 그렇게 켜서 비추는 등불을 보고 사람들이 따라가고 있지만 그 빛은 참 빛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가 깨달아야 합니다.

 

이 세상에 세례요한 보다 큰 자가 없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 빛을 보고 일시 즐거워했습니다. 그러나 그 빛으로는 우리가 생명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합니다. 하지만 교회 안에 있는 사람들은 그 빛을 너무도 좋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디선가 그 빛이 비추고 있으면 사람들이 몰려가고 있습니다. 그 빛은 일시 즐거워하는 빛이라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소경이 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세례요한이 일시 켜서 비추는 빛을 보면 소경이 됩니다. 그것이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그 빛을 보는 순간 참 빛을 못 보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참 빛은 자기 눈에 안 보이고 세례요한과 같이 켜서 비추는 등불이 보이다 보니까 그 빛을 보고 참 빛으로 착각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이 이 세상이 오셨습니다.

그리고 참 빛을 비춰주시고 있습니다. 그 빛을 보고 믿는 성도에게 생명을 주시겠다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성도가 이 세상에서 물론 복음을 전하는 자로 살아가야 하겠지만 늘 이 참 빛을 바라보고 살아가야 합니다. 그 빛을 안 보면 생명을 얻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생명입니다

그것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세상에 생명의 빛으로 오셨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보고 믿는 그것입니다. 이 빛을 믿고 생명을 얻어서 주님께서 다시 오시는 날에 영접을 받아 천국에서 모든 축복을 누리는 성도가 되시기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부탁드립니다.

[이 게시물은 그리스도편지님에 의해 2015-03-11 16:28:25 아카데미 강의에서 이동 됨]
 
Total 48건 1 페이지
성막론성령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새글 11월 18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2시에 예배를 합니다.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0-29 335
새글 성경말씀 단어로 찾기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3-13 475
46 그리스도의 영과 나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4-04 630
45 그리스도의 영과 나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4-04 928
44 성막지붕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7 530
43 성막 지붕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7 747
42 하나님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0 686
41 하나님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0 747
40 속죄소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10 519
39 속죄소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10 950
38 증거궤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01-03 604
37 증거궤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01-03 773
36 휘장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20 563
35 휘장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20 700
34 분향단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13 620
33 분향단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13 856
열람중 등대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2-06 627
31 등대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2-06 707
30 진설병상 2 인기글 그리스도편지 11-29 674
29 진설병상 1 인기글첨부파일 그리스도편지 11-29 793
게시물 검색